'블로그 저품질'에 해당되는 글 2건

  1. 티스토리 블로그도 저품질 (1)
  2. 블로그 저품질의 시작은 최적화 날짜와 함께!

티스토리 블로그도 저품질


728x90



티스토리 블로그도 저품질


드뎌, 때가 온듯! 다시 네이버 블로그로 돌아갈 맘은 없지만 새롭게 시작한 이 곳에... 이번주 목요일을 기점으로 티스토리 저품질을 맞이 한 듯 싶다. 사실 글 수가 60여개 정보 밖에 되지 않는데 최적화는 된 것이냐?고 묻는 분들도 많을 듯 하다. 사실 2년여를 8개의 글로 방치를 하다, 2개월 전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고 네이버 봇이 긁고 가기를 기다리지 않았다. 



네이버 웹마스터도구를 이미 다른 사이트에 사용하고 있었기에 포스팅을 하고 나며 바로 웹 페이지 수집을 요청했었고 얼마되지 않아 티스토리 글들이 노출되었고, 최적화도 없이 상단에 글이 꽂혔었다.





그런데, 늘 "욕심이 화를 부른다!"라는 말을 새겨듣고 실천해야지~ 하면서도 욕심을 부리기 시작하는 순간 저품질이라는 나락에 빠지게 되더라는... 정말이다. 예전 네이버 블로그도 마찬가지였고 방문자수에 연연하는 순간 욕심이 고개를 들기 시작하고 하루에 한~두개만 하면 맞을 포스팅을 갑자기 3개를 넘기는 순간 바로... 저품질의 나락에 빠져 든다.




개인적으로 "나만의 공간" 내맘대로 글을 써도 누구하나 눈치를 볼 것 같지 않는 이 티스토리 블로그를 사랑한다. 거기에 부수적으로 애드센스라는 광고 영역으로 용돈벌이까지 되니, 더 말할 것이 없는 곳이다.


티스토리 블로그가 저품질에 빠졌다는 사실은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몇가지 단서가 있다.


1. 어느날 부터 방문자수가 줄기 시작하고, 유입경로를 살펴봤더니, 네이버가 거의 사라지고 다음과 구글만이 들어오고 있었다면 저품질을 의심해보자.


2. 본인의 포스팅 제목을 카피해서 네이버 검색바에 Ctrl+V를 해보자. 만약 자신이 작성한 제목의 포스팅이 첫번째로 뜬다면 그건 저품질이 아니다. 그러나 만약 첫번째는 물론이고 첫페이지 뜨지 않는다면 그건 곧 저품질을 의미한다.




가장 최악의 경우는 모든 검색 페이지의 최 하단, 맨 끝에서도 자신의 글을 찾을 수 없을 때, 혹은 3페이지 상단에만 꽂히는 블로그 저품질일때이다.


이때는 그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 블로그에 미련을 갖지 말고 버리고 다른 블로그로 새롭게 시작하라고 말한다. 나의 경우는 어떠할까? 고작 60개의 글인데, 이 저품질 블로그를 버려야할까?

난 다른 블로그를 이미 시작하고 있지만, 이 블로그를 버리지 않기로 했다. 네이버에서 검색 유입은 거의 없지만 다음에선 잘 들어오고 있으므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너무 많은 키워드 반복을 하지 않으면서 양질의 포스팅을 계속 하다가, 추이를 살펴볼 생각이다. 




쉽지 않은 블로그라는 영역! 하지만 이제 제대로 시작한지 3개월째인 나는 애드센스라는 수익 영역이 너무나 맘에 들었고, 어느정도 돈을 벌고 있으므로, 고작 60개의 글로 네이버에 의한 티스토리 저품질이라고 해도 슬퍼하지 않으련다.


애드센스 수익 첫달은?


블로그 저품질의 시작은 최적화 날짜와 함께!


728x90

새단장과 새로운 출발과 더블어, 안타깝게도 그 처음 포스팅의 주제가 네이버 검색로봇이 걸러내는 블로그 저품질이란 것이 참 안타깝다. 하지만 이웃의 눈치(?) 정도 보지 않고, 편안하고 솔직하게 풀어갈 수 있다는 점이, 이 티스토리 블로그의 매력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이번에 블로그에 이상 증상이 온 것은 정확히 2014년 9월 17일 화요일이었다. 오늘부터 계산해 보니 벌써 5일 전의 일이다.

 

 

추후에 블로그 공부하는 분들이 알고 있으면 조금이나마 증상 공유를 해볼 수 있는 곳이라 따로이 소개는 해보겠지만 "올어바웃블로그"라는 곳에서 확인해보니, 17일이 바로 최적화 블로그가 나오는 그날, 개설날짜가 아니라 포스팅을 시작하진 +137이 되었으니, 이제 4개월이 넘은 넘이었는데....예전에 걸렸던 블로그 저품질의 양상과 사뭇 다르게 진행되고 있어서 긴장과 동시에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지 이곳에 정리해 보기로 하였다.

 

2014년 9월 17일의 이상한 징후들

 

이날 포스팅을 하고 나서, 늘 체크하던 것처럼 십여분이 지나면 네이버에서 검색여부를 확인한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20분 30분이 되었는데도~ 글 확인이되지 않으면서 네이버 검색 화면을 예전것으로 돌려 "최신순"으로 확인하니 내것이 보인다. 허나~ 순위에 전혀 보이지 않는다.

 

그리곤 100페이지 안에도 들어오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아~ 뭔가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구나"를 느끼기 시작...

바로 전날 했던 "맛집"포스팅은 새로운 창으로 열어 검색했더니 4위에서 확인이 된다. 그리고 잠시 후 "이것마져 순위에서 사라지고, 100페이지안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리고 다른 것들도 확인해보니...거진 일주일치의 포스팅이 보이지 않았다.

 

나는 저품질의 낌새를 느끼고 바로 금방 올렸던 것 뿐 아니라 키워드와 상관없는 일상글들은 놔둔채, 개인적으로 키워드가 많이 사용되었다고 느끼는 3개의 글을 비공개 전환했다.

 

그리고 그날 오후!!! 100페이지 안에도 들지 못했던 일주일 동안의 글들이 모두 제자리를 찾아 돌아왔다.

 

 

또 한가지, 5일이 지난 지금까지 예전과 다르게 모든 포스팅이 밀리는 현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물론 예전의 양상을 보면 저품질은 금요일의 포스팅부터 시작이 되고 이틀 후인 일요일을 지나 월요일 새벽에 모든 포스팅이 100페이지 뒷쪽 혹은 3페이지 뒤로 밀리게 되었었다.

 

이번 증상은 수요일 부터 시작이 되었고 이틀후인 금요일까지 아무문제 없었으며 일요일을 지나보지 않았기 때문에 어떻게 변하게 될지 모르겠다.

 

그리고 2014년 9월 17일 부터 쓰고 있는 일상 글들은 모두 안드로메다행~ 즉 제목을 넣고 검색해도 모두 맨 뒷페이지이거나 단 한개의 포스팅만 26페이지 2~3번째에 자리하고 있다.

 

예전 내가 처음으로 겪었던 안드로메다식의 저품질은 단 10흘만에 탈출을 한적이 있다. 3페이지 저품질의 경우는 2달이 넘어도 회복이 되지 않았었다. 이번에는 3페이지는 아니라서 안심하면서도 예전 포스팅들은 자기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이 독특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현재 나는 5일동안 일상글을 하루에 한개씩만 쓰고 있는데, 오늘이 고비가 아닐까? 싶다.

나의 글 무엇이 문제가 되었을까? 내일은 그에 대한 글을 써보기로 하겠다.